보도자료

국민대학교 (총장 유지수) 학생들이 지역 사회와의 상생과 발전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적으로 앞장서며 ‘봉사’의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국민대 학생 100여명은 커뮤니티 매핑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27일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관람하는 장애인을 위한 모바일 지도를 대학 최초로 제작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평창 동계패럴림픽이라는 국가적인 행사에 국민대 학생들이 직접 참여하여 장애인들에게 도움을 주는 지역사회 공헌 활동을 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국민대 학생들은 GPS를 활용하여 강릉·평창·정선 일대의 음식점을 비롯하여 보건·의료·숙박·문화체육·교통시설을 중심으로 장애인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장소 약 1,200건을 커뮤니티매핑 전용 앱에 기록하고 공유했다. 앱에는 유모차를 가지고 있는 부모와 같이 비록 장애인은 아니지만 활동에 제약이 있는 관광객들도 이용할 수 있는 생활 편의시설이 기록되어 있어 실용성이 높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관광공사, 강원도청 등 공공기관과 공동으로 협력한 프로젝트였기에 더욱 눈길을 끈다. 강원도청 관계자는 “추운 날씨에 고생한 국민대 학생들의 열정과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된 모바일지도가 평창 동계페럴림픽에 참여한 장애인 선수들과 관광객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프로젝트에 참가한 경영학부 4학년 이준서 학생은 “학교와 인접한 서울 성북구·종로구 일대부터 시작해서 평창까지 확장된 커뮤니티매핑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진정한 공동체 정신을 체득했다”며 “이러한 의미 있는 프로젝트를 국민대가 대학 최초로 진행했다는 것이 뿌듯했고 더욱 애교심이 생긴 계기가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